조문 예절
어려울때 힘이 되는 휴먼라이프가 되겠습니다.
가장 필요할때 함께하는 가족같은 휴먼라이프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.
조문받는예절
조문절차
인사(절)방법
인사말
조위금전달
조문 받는 예절
  • 조객 맞을 준비
    - 상중에는 출입객이 많으므로 방이나 거실의 작은 세간들을 치워, 되도록 넓은 공간을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.
    - 벽에 걸린 화려한 그림이나 장식들을 떼어낸다.
    - 신발장을 정리하여 조객들이 신발을 넣고 뺄 수 있도록 한다.
    - 겨울에는 현관에 외투걸이를 준비해 둔다.
  • 납골 절차
    - 상제는 근신하고 애도하는 자세로 영좌가 마련되어 있는 방에서 조객을 맞이한다.
    - 문상을 하는 사람이 말로써 문상하지 않는 것이 가장 모범이듯이, 문상을 받는 상주 역시 문상객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. 상주는 죄인이므로 말을 해서는 안 되는 것이다. 굳이 말을 한다면 “고맙습니다.” 또는 “드릴(올릴)말씀이 없습니다.”하여 문상을 와준 사람에게 고마움을 표하면 된다.
    - 상제는 영좌를 모신 방을 지켜야 함으로 조객을 일일이 죄송하지 않아도 된다.
    - 간단한 음료 및 음식물을 대접한다.
조문 하는 예절
  • 조문가는 시간
    - 가까운 친척ㆍ친지 가운데서 상을 당했다는 연락이오면, 가급적 빨리 상가에 가서 상제를 도와 장의 준비를 하께 하는 것이 좋습니다. 상가에 가면 우선 상제를 위로하고 장의 절차, 예산 관계 등을 상의 합니다. 할 일을 서로 분담하여 책임 있게 수행해 줘야 합니다.
    - 내용도 잘 모르면서 이 일 저 일에 참견하는 태도는 바람직하지 못합니다. 또한 아무리 가까운 사이라도 복장을 바르게 하고 영위에 분향재배 합니다. 상주에게 정중한 태도로 예절을 잊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.
    - 즉시 달려가서 도와주어야 하는 경우가 아닌 사람은 상가에서 성복이 끝나기를 기다립니다. 상을 당한 직후에는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안 되어 있을 것이기 때문입니다. 스스럼없는 사이라면 염습이나 입관을 마친 뒤에도 괜찮습니다. 그러나 현대에는 별로 괘념치 않고 돌아가신 직 후 조문 하여도 무방합니다.
  • 남성 조문객의 옷차림
    - 현대의 장례예절에서는 검정색 양복이 원칙입니다.
    - 검정색 양복이 준비되지 못한 경우 감색이나 회색도 시례가 되지 않습니다.
    - 와이셔츠는 반드시 흰색으로 넥타이, 양말, 구두는 검정색으로 합니다.
  • 여성 조문객의 옷차림
    - 검정색 상의에 검정색 스커트를 입는 것이 가장 무난합니다.
    - 주름치마는 폭이 넓어서 앉아도 신경이 쓰이지 않아 편리합니다.
    - 검정색 구두에 무늬가 없는 검정색 스타킹이 좋습니다.
    - 그 밖에 장갑이나 핸드백도 검정색으로 통일시킵니다. 또한 되도록 색채화장은 피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.
  • 조문 시 삼가야 할 일
    - 유족을 붙잡고 계속해서 말을 시키는 것은 실례가 됩니다. 장의 진행에 불편을 주고 유족에게 정신적 피로감을 주기 때문입니다.
    - 반가운 친구나 친지를 만나더라도 큰소리로 이름을 부르지 말아야 합니다.
    - 낮은 목소리로 조심스럽게 말하고 조문이 끝난 뒤 밖에서 따로 이야기 하도록 합니다.
    - 고인의 사망 원인, 경위 등을 유족에게 상세하게 묻는 것은 실례가 됩니다.
대표자명: 박남하
본사: 서울 서초구 서초중앙로64 대영빌딩 2층 (서초동)
고객센터: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복대동 2835번지 호인리더스빌딩 301호
Tel: 1544-6477Fax: 070-4170-4115
사업자등록번호: 114-86-94252
선불식할부거래법등록번호: 서울-2012-제115호
방문판매업신고증: 제2019-서울서초-0022호
개인정보관리책임자: 강현성
전자우편: webmaster@humanlifesj.com
COPYRIGHT © HumanLife Co. All Rights Reserved.
TOP